후원신청

커뮤니티

후원안내

신한은행 100-023-289387
우리은행 1005-801-809044
하나은행 158-910004-61104
예금주 : 가나안쉼터
나눔은 생각이 아니라,
실천에 능력이 있습니다

쉼터이야기
홈커뮤니티쉼터이야기

언제 이렇게 세월이 지나갔는지...

페이지 정보

조회 : 163회 작성일 : 21-01-14 12:30

본문

최**씨가 샤워를 하고 나오면서 한 말씀하셨습니다. 병원에 갔더니 콜레스테롤도 높고, 혈압 당뇨도 있고, 위내시경과 대장내시경을 했는데 용종이 있어서 떼어낸 모양입니다. 이런 저런 말씀을 하시더니 벌써 65세가 되었다고 한숨을 쉬었습니다. 보통은 65세가 넘으면 노령연금을 탈 수 있어서 좋아들 하시는데 이 분은 지나간 세월이 마음을 심란하게 하는 것 같았습니다. 게다가 작년 한 해 동안 하던 공공일자리도 올해는 할 수 없어서 더 그런 것 같았습니다. 나이는 들고, 건강은 점점 안 좋아지고, 미래는 불투명하고, 가족은 없고... 쉼터에 계신 분들이 공통적으로 느끼는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.

'언제 이렇게 세월이 지나갔는지...'하며 호실로 올라가는 모습을 보니 마음 한켠이 무거워집니다.